상단여백
HOME KU뉴스 KU 人 뉴스
건국대 카자흐스탄 고려인 후손에 전액 장학금
KU미디어 | 승인 2016.03.25 09:43

건국대 카자흐스탄 고려인 후손에 전액 장학금

 

“할머니의 나라에서 한글 공부와 학업을 할 수 있게 되어 너무 기뻐요.”

건국대학교(총장 송희영)는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고려인 후손을 위한 장학생 제도를 신설하고 올 1학기 카자흐스탄 고려인협회와 알마티 한국교육원 등의 추천을 받아 고려인 후손 자녀인 김일랴(여. 23. 사진)씨를 첫 장학생으로 선발, 21일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카자흐스탄 고려인 후손 장학생의 첫 대상자인 김일랴 학생에게는 건국대 언어교육원 1년과 학부과정 4년 등 건국대를 졸업할 때까지 총 5년간 등록금 전액과 기숙사비, 월 50만원의 생활비 등 파격 장학혜택을 부여했다. 5년 간 월 50만원의 생활비 장학금은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이 건국대에 기부한 호반장학기금 가운데 일부인 3,000만원으로 지원됐다.

 

건국대의 카자흐스탄 고려인 후손 장학금은 한국과 카자흐스탄 두 나라간의 교류협력과 발전을 위해 카자흐스탄 고려인협회 중앙아시아협의회 등 교포사회의 요청을 학교가 받아들여 이뤄졌다. 김일랴 학생은 3월 초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비행기로 4200여km 떨어진 한국으로 건국대 기숙사에 머물면서 언어교육원에 입학해 한국어과정을 수강하고 있다.

김 씨의 조부모는 1937년 옛 소련의 극동 지방에서 화물 열차에 실려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으로 강제 이주당한 고려인 1세대다. 김 씨의 고향 알마티에는 고려인과 그 후손 12만 명이 살고 있다. 김 씨는 고려인 2세인 아버지와 키르기스스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일랴'라는 이름은 할머니 이름 '최일화'에서 따왔다.

김일랴 학생은 카자흐스탄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으나 가정형편이 어려워 대학 진학을 포기했었다. 그래도 카자흐스탄에서 전차 운전을 하는 아버지가 공부 잘하는 딸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2년 동안 돈을 모아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대학에 진학했다. 그러나 미국 유학도 잠시, 비싼 학비와 유학 경비를 감당할 수 없어 1년6개월 만인 2013년 5월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가야 했다.

김씨는 "미국 학교에서 한국인 친구를 만났는데 고려인의 후손인 내가 한국어를 한마디도 못 하는 게 부끄러웠다"면서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가면서 '한국어를 배우겠다'고 마음먹었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미국에서의 공부를 접고 ‘할머니의 나라’ 한국으로의 유학을 꿈꾸던 김씨에게 카자흐스탄 교포사회와 건국대가 손을 내밀었다. 이번 장학생 선발로 한국에서 새로운 꿈을 키울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직은 한국어가 서툰 그는 언어교육원에서 한국어를 공부한 뒤 한국어 2급 등 학부과정 입학자격을 충족하게 되면 올해 2학기나 내년 1학기 학부 과정에 입학할 예정이다.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과의 국제교류와 농업-IT(정보기술) 분야 해외 개발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건국대가 지난해 7월 송희영 총장의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3개국 방문 때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 중앙아시아협의회 등 고려인 교포사회의 장학생 지원 요청을 받아들이면서 ‘고려인 후손을 위한 장학 제도’가 만들어졌고 그 첫 장학생으로 김씨가 선발됐다.

김씨는 “한국어를 열심히 배운 후 대학 진학 때는 경영학을 전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11일 건국대 행정관에서 열린 장학금 수여식에서 송희영 총장은 “호반장학재단 김상열 회장의 도움으로 건국대학교가 경제적인 이유로 대학 진학이 어려운 카자흐스탄 고려인 후손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 민족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양국 간의 교류협력과 발전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송 총장은 또 “중앙아시아 고려인사회의 역사적 아픔과 민족적 슬픔을 극복하는 데 민족 사학 건국대학교가 함께 힘을 보태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고려인 후손 장학생이 여러 가지 부족하고 어려운 역경과 고난을 극복하고 열심히 공부해 글로벌 인재로 우뚝 서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씨는 “한국에서 한국어를 배우며 나의 뿌리를 알아가는 게 신기하고 즐겁다”며 “열심히 공부도 하고, 한국 문화도 익히고 배워, 한국과 카자흐스탄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KU미디어  webmaster@konkuk.ac.kr

<저작권자 © KU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연합방송국 KU MEDIA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KU Media
대표전화 : 02-450-3912  |  센터장 : 김동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KU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