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U뉴스 KU 人 뉴스
건국대 연구팀, AI바이러스 국제협력 연구로 사이언스 논문
KU미디어 | 승인 2016.10.18 10:01

건국대 연구팀, AI바이러스 국제협력 연구로 사이언스 논문 발표

건국대 수의대 송창선 교수팀,

야생조류 이동에 따른 H5N8조류인플루엔자 대륙 간 전파경로 밝혀

 

건국대학교 연구팀이 국제 협력 연구를 통해 야생조류 이동에 따른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의 전세계 대륙 간 전파 경로를 규명해 세계적으로 저명한 과학학술지인 ‘사이언스’(Science)지(10월 14일자)에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건국대 수의과대학 송창선 교수 연구팀은 국제적으로 피해를 일으킨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HPAI) 바이러스에 대한 국제 협력연구에 참여해 한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하였던 H5N8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야생조류의 이동경로를 따라 유럽과 북미 지역으로 전파된 사실을 밝혔으며, 통계학적 분석을 통해 야생조류의 이동이 바이러스의 대륙 간 전파의 주 원인인 것을 증명했다.

이번 연구는 2014년 1월 우리나라에서 처음 H5N8형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사실을 공식적으로 보고한 이후, 2014년 가을부터 2015년 봄 사이 아시아, 유럽 및 북아메리카에도 발생한 이 질병의 전파원인을 과학적으로 구명하고자 유럽과 미국,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등 세계 16개국 32개 연구기관의 과학자들이 글로벌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데이터를 공유하고 협력연구를 진행했다.

연구는 네덜란드 에라스무스(Erasmus)대학 메디컬센터(Kuiken 박사)와 영국 에딘버러대학 로슬린연구소(Lycett 박사)의 주관으로 진행이 됐으며 국내에서는 건국대 수의과대학 송창선 교수와 권정훈 박사과정 학생, 농림축산검역본부 이윤정 박사 연구팀이 연구에 참여했다.

연구팀은 각국에서부터 수집된 바이러스의 유전정보와 함께 야생조류이동 및 무역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H5N8 바이러스는 야생조류가 아시아에 있는 이들의 월동지로부터 북극지방에 있는 번식지를 거쳐 유럽 및 북아메리카 등으로 대륙 간 전파된 것임을 밝혀냈다.

건국대 연구팀은 2005년부터 야생조류 인플루엔자 예찰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학교 내에 생물안전 최고 수준 BL3(Biosafety Level3) 실험실을 보유하고 있어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분석연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2014년 1월 국내에서 최초 발생한 동림저수지에서 H5N8 HPAI 바이러스를 분리했며, 2014~15년 겨울 다수의 H5N8 HPAI 바이러스를 야생조류로부터 분리해 이번 연구에 활용하게 됐다.


한국은 중국에서 H5N8 바이러스가 최초로 유입된 지역으로 약 2년 동안 발생이 지속돼 왔으며, 한국의 철새는 여름 번식기에 몽골 및 러시아 지역으로 이동해 북극 지역을 통한 대륙간 바이러스 전파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건국대 연구팀에서 분석해 제공한 국내 HPAI 바이러스의 유전적 특징은 본 국제 협력 연구에서 국제적인 바이러스 전파 양상을 밝히는데 있어 중요한 데이터로 활용됐다.

또 건국대 수의과대학 연구팀은 야생조류에 의한 HPAI 바이러스의 국내 재유입을 국제 저명 학술지인 ‘Emerging Infectious Diseases’지에 2016년 3월 게재해 국내 야생조류에서의 H5N8 HPAI 바이러스의 발생 특징을 규명한 바 있으며, 미국 USDA 연구팀과 H5N8 바이러스의 대륙간 전파 양상에 대한 연구에 참여해 ‘Journal of Virology’지에 2015년 6월 연구결과를 발표해 이번 연구의 기반을 제공했다.

최근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지속적으로 변이하며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전파되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이에 따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국제 협력 연구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으며, 이번 연구에서 가장 큰 규모로 각국의 전문가들이 협력해 국제적인 발생 원인을 규명했다.

건국대 송창선 교수는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은 국내의 문제만이 아니며 이러한 국제 공동연구를 통하여 바이러스 방제를 위한 국가 간 협력이 더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U미디어  webmaster@konkuk.ac.kr

<저작권자 © KU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연합방송국 KU MEDIA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KU Media
대표전화 : 02-450-3912  |  센터장 : 김동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KU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