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U뉴스 KU 人 뉴스
이 심 대한노인회 회장 건국대서 명예박사 학위
kumedia | 승인 2016.02.02 09:31

이 심 대한노인회 회장 건국대서 명예박사 학위

건국대학교(총장 송희영)는 27일 교내 행정관에서 명예박사학위수여식을 갖고 이 심 대한노인회 회장(76)에게 명예사회복지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 회장은 노인지원재단을 설립하고 노인의료나눔재단 등에 사재를 출연하는 등 고령화 시대 노인들의 권익과 복지증진을 위해 헌신하고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1000번째 회원이 되는 등 기부문화 확산에 선도적 역할을 하는 등 국가와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심 대한노인회 회장(사진, 76)이 27일 모교 건국대학교에서 명예 사회복지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 회장은 노인지원재단과 노인의료나눔재단 등에 사재를 출연해 인공관절 무료 시술을 지원하고 노인 연령 조정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이끌어내는 등 고령화 시대 노인 권익과 복지 증진에 공헌하고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1000번째 회원이 되는 등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건국대 법학과 59학번 동문인 이심 회장은 주택문화사 대표이사, 한국잡지협회 회장, 민주평화통일 자문위원, 노년시대신문 발행인 등을 역임했고 2010년 대한노인회 제15대 회장에 이어 2015년 제16대 회장으로 재선되면서 ‘부양받는 노인에서 사회를 책임지는 노인으로’라는 슬로건 아래 고령화 사회에 걸맞은 새로운 노인상을 정립하는데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노인들의 권익과 복지증진을 위한 국가정책 수립에 크게 기여했다.

노인지원재단과 노인의료나눔재단에 각각 사재 1억 원씩을 출연했으며, 미래세대육성사업에도 많은 후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1000번째 회원이 되는 등 기부문화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건국대 송희영 총장은 “건국대학교의 교시인 ‘성신의(誠信義)’를 몸소 실천하시며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해 오신 자랑스러운 건국인의 표상인 이심 회장님께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하게 돼 기쁘다”며 “회장님의 삶의 궤적과 행보는 우리 사회 전체의 존경의 대상이 될 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이끌고 나갈 인재와 동량을 키우는 대학의 젊은 후학들에게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umedia  kumedia@konkuk.ac.kr

<저작권자 © KU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연합방송국 KU MEDIA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KU Media
대표전화 : 02-450-3912  |  센터장 : 김동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KU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